출처 : http://www.nocutnews.co.kr/news/4103796

靑 "대통령께 '세월호 실종자' 보고"…거짓말?
2014-10-15 15:35 CBS노컷뉴스 조태임 기자

이춘석 "청와대 안보실 답변 믿을수 없어…재감사 요구"


박근혜 대통령(자료사진/청와대 제공)
 
세월호 침몰 사고 직후 청와대 안보실·비서실에서 박근혜 대통령에게 배 안에 실종자가 있을 수 있다고 보고했다고 했지만, 신빙성이 의심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이춘석 의원이 15일 감사원으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청와대의 답변 내용에 따르면 안보실은 4월 16일 오전 10시52분부터 오전 11시30분 사이에 해경 보고를 토대로 "미구조 인원들은 실종 또는 선체 잔류 가능성이 많다"고 대통령에 보고했다. 

청와대는 또 답변자료를 통해, 박 대통령이 오후 5시 15분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방문하기 전에도 비서실에서 "구조되지 못한 승객들의 대부분이 배에 갇혀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밝혔다. 

사고 당일 오전 10시부터 12시간동안 박 대통령이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대통령비서실로부터 서면·유선으로 보고를 받았다는 사실은 알려졌지만 청와대에서 구체적인 내용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지만 이춘석 의원은 "오후 5시15분 (대통령이) 중대본에 방문할 때까지 어떠한 조치도 나오지 않았다"며 "청와대 안보실과 비서실의 답변을 전혀 신뢰할 수 없기 때문에 다시 감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어 "대통령이 세월호가 완전히 침수된 다음에 중대본에 가서 '구명조끼를 입었다고 하는데, 그렇게 발견하기 힘드냐'는 완전히 동떨어진 얘기를 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황찬현 감사원장은 "지금으로서는 다시 감사할 필요가 있지 않다고 본다"며 "감사원은 헌법이나 감사원법에 대해 대통령에 대해 직무감찰권을 갖고 있지 않다. 대통령을 대상으로 직무감찰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