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422213513753?s=tv_news


'대통령 행적 조사 막아라'..靑이 앞장서 세월호 특조위 조사 방해

김진호 입력 2020.04.22 21:35 수정 2020.04.22 22:07 


[앵커]


"반 발짝만 뒤에서 따라와 주시면 됩니다” 세월호 유가족의 말입니다.


너무 멀리 뒤처지지도 너무 앞질러 가지도 말아 달라는 부탁이었습니다.


6년 전 4월 16일.


그날 이후 잊게 하려는 힘과 잊지 않으려는 힘이 끊임없이 맞부딪치면서 오늘(22일)에 이르렀죠.


그 맨 앞에는 온갖 혐오의 말을 견뎌내면서도 비극의 이유를 알고자 했던 유가족들이 있었습니다.


진상규명을 위해 2015년 1월부터 활동을 시작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세금 도둑이라는 비난까지 받으며 난항을 겪다가 1년 반 만에 빈손으로 해산했습니다.


오늘(22일)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과거 청와대를 비롯한 정부 부처가 특조위 조사를 치밀하게 방해했던 정황을 발표했습니다.


“4년 뒤 10주기엔 우는 사람들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했던 유가족의 말이 간절한 희망을 넘어 현실로 이뤄지길 기대해봅니다.


그럼 먼저, 사회적 참사 특조위가 새롭게 밝혀낸 내용들을 김진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2015년 11월,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전원위원회 회의입니다.


여기서 세월호 사고 당일 대통령의 행적, 이른바 '세월호 7시간'에 대한 조사 계획이 일부 반발 속에 의결됐습니다.


["도대체 그날 대통령이 뭘 했길래 조사를 하면 안 됩니까!"]


이 회의에 앞서 한달여 간 청와대가 지속적으로 방해한 정황들이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10월 20일, 특조위 소위원회는 '청와대의 세월호 참사 대응이 적절했는지 조사하자'고 의결했고, 청와대는 이 계획 안에 '세월호 7시간' 조사가 포함돼 있음을 알게 됩니다.


이 때부터 본격적인 청와대의 특조위 조사 방해가 시작됩니다.


당시 청와대 이병기 비서실장은 '해수부와 특조위 여당 추천위원들이 협의해서 안건이 채택되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당시 청와대는 이 때부터 특조위의 비공개 자료를 토대로 수시로 회의를 열어 대응 전략을 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11월 19일 이병기 비서실장이 '특조위 예산이나 공무원 추가 파견을 전면 재검토하라'는 지시까지 내립니다.


사회적참사특조위는 이번 조사 결과를 포함해 당시 이병기 비서실장이 수석비서관회의에서 특조위 방해를 지시한 게 최소 8번이었다고 밝혔습니다.


[황필규/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비상임위원 : "박근혜 정권 차원의 전방위적이고 체계적인 국가적인 범죄행위였음을 확신하게 됐습니다."]


2015년 청와대의 집요했던 '세월호 7시간' 조사 방해.


이 때문에 특조위는 진상에 접근하지 못한 채 2016년 해산됐습니다.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김진호 기자 (hit@k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