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0726050204774

방치된 4대강 주변 '유령공원' 철거한다
입력 2017.07.26. 05:02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정부가 4대강 사업을 통해 강변에 조성된 공원과 운동장 등 시설물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여 이용도가 현저히 떨어지는 시설을 가려내 철거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4대강 주변에 조성된 297개 '친수지구'(66.7㎢) 전체의 이용도를 빅데이터 분석 기법으로 분석해 이용도가 적은 곳은 자연상태인 '보전지구'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과거 정부는 4대강 사업으로 강 주변 농경지를 정리하고 공원이나 체육시설을 만드는 등 357곳의 '수변생태공간'을 조성했다.

이후 예산 삭감과 지방자치단체의 무관심으로 시설물이 방치되자 국토부는 작년 말 강 주변 지역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이를 보전지구와 복원지구, 친수지구 등으로 세분화했다.

보전지구는 자연상태로 두는 곳, 복원지구는 불법 농경지 등을 정리하는 곳, 친수지구는 체육시설과 공원 등으로 활용되는 곳이다.

현재 4대강 친수지구에 조성된 친수공원은 181개, 체육공원은 42개, 생태공원은 67개가 있다.

그러나 일부 친수지구의 생태공원과 운동장 등 시설물이 이용자가 거의 없어 방치되면서 '유령공원'으로 전락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자 흉물이 된 시설물은 철거하는 등 일제 정비에 나선 것이다.

친수지구 정비 작업에는 통신사 빅데이터 분석 기법이 활용된다.

올해 1년간 친수구역 주변 기지국에 잡힌 휴대전화 이용자에 대한 빅데이터를 분석함으로써 이용자 수뿐만 아니라 거주 지역, 연령대 등 다양한 자료를 산출해 이용도를 조사할 예정이다.

하천 관리원들이 한 달에 사흘 정도 현장을 육안으로 살피면서 이용자를 추정해온 현 방식보다 훨씬 정확하고 객관적인 정보가 수집될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하고 있다.



국토부는 빅데이터 분석을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해 8개월간 용역을 벌인 후 친수구역에서 해제할 곳을 가려내 자연상태로 복원시킬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4대강 친수구역에 대한 이용도 조사를 통해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활발하게 이용되는 곳은 보강하되 이용자가 없는 곳은 정리하겠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4대강 사업 중 수변생태공간을 조성하는 데 투입된 예산은 3조1천132억원에 달했다. 현재 방치된 4대강 수변공원 유지관리에 매년 투입되는 유지비는 5천억~1조원가량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banana@yna.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