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328693

박영선,“‘BBK 가짜 편지 사건’ 추가 증거 확보…재수사 해 달라”
주연 기자  입력: 2017.09.14 16:22:23

“정봉주, 억울한 옥살이...특별 사면해야”


▲14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에 대한 대정부질문,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의 질의 때 본회의장 스크린에 BBK 의혹 관련 제보받은 문자를 공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주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14일 “‘BBK 가짜 편지 사건’과 관련한 추가 증거를 확보했다”며 “검찰은 당시 수사를 잘못한 점을 국민들에게 사죄하고 전면 재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이같이 말하며 ’BBK 가짜 편지 사건’과 관련해 제보 받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박 의원이 공개한 문자메시지는 “박영선 의원님께 제 본의가 아니었음을 사죄 드리며 기회가 되면 무릎 꿇고 정식 사죄를 하겠다. 저에게는 두 개의 카드가 남아있지만 지금 쓸 때는 아니다. (중략) 가짜 편지 검찰청 발표는 담당 검사 박철우 검사의 말 빼고는 전부 거짓이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박 의원이 “문자메시지 발신인과 관련 자료를 제공하겠다”며 거듭 재수사를 요청하자 박상기 법무부장관은 “관련 자료를 보내주면 그 신중하게 재수사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BBK 가짜 편지’ 사건은 2007년 17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김경준 전 BBK투자자문 대표가 당시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가 BBK 주가 조작 공범이라는 증거를 대겠다며 미국에서 한국으로 입국하며 논란이 된 사건이다.  

당시 한나라당은 김 전 대표의 입국을 두고 이는 노무현 정부와 여당이 기획한 입국이라며 ‘기획입국설’의 근거로 ‘편지’를 제시했다.  

한편 박 의원은 BBK 사건과 관련해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한 정봉주 전 열린우리당 의원에 대해서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 특별 사면을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 장관은 “사면에 대해서는 말하기 곤란하다”는 답변을 내놨다. 

정 전 의원은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대통령 후보가 ‘BBK 주가조작’ 사건 등에 연루됐다는 내용의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2011년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주연 기자 yeon@polinew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