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0918105943272

檢 '화이트리스트'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소환.."제안 받아"
입력 2017.09.18. 10:59 

지원금 받고 관제시위 의혹..靑 문건서 보수단체 지원 정황

2016년 12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새누리당 인명진 비대위원장 임명 철회 촉구 기자회견에서 엄마부대 대표 주옥순 씨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6년 12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새누리당 인명진 비대위원장 임명 철회 촉구 기자회견에서 엄마부대 대표 주옥순 씨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 중 청와대가 관제시위를 지원했다는 일명 '화이트리스트' 의혹 수사와 관련해 관계자들을 줄소환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18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보수성향 단체인 '엄마부대'의 주옥순 대표를 불러 조사했다.

엄마부대는 어버이연합과 더불어 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한 촛불집회에 맞서 시위하거나 박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를 벌인 것으로 알려진 단체다.

검찰은 청와대 측이 전국경제인연합(전경련)을 통해 보수 성향의 친정부 단체를 지원하도록 대기업을 압박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이다. 검찰은 단체 지원과 관련해 자금 출처와 사용처 등도 파악하고 있다.

주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 만나 자금지원 의혹에 대해 "다 프로포절(제안)이 있었던 것이고 해명할 것도 없다. 돈 떼어먹은 것도 아니고 거리낄 게 없다"라며 "검사와 만나 다 얘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4일 대기업의 자금 지원과 관련해 CJ와 SK그룹 임원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대기업 자금이 보수단체 등으로 흘러들어 간 경위와 청와대 등 정치권의 압력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 관계자에 이어 검찰은 앞으로 자금지원을 받은 단체 등에 대한 조사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청와대 정무수석실 주도로 2014년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전경련을 통해 68억원을 대기업에서 걷어 특정 보수단체에 지원이 이뤄졌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추가 문건 확보 등 여러 상황을 고려해 지난달 이 사건을 형사1부에서 특수3부로 재배당해 추가 보완 수사에 나섰다.

최근 청와대에서 발견된 박근혜 정부 시절 생산 문건에는 보수논객 육성 프로그램 활성화, 보수단체 재정 확충 지원대책, 신생 보수단체 기금 지원 검토 등 화이트리스트 수사와 연관될 수 있는 내용이 대거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pan@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