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1006210023064?s=tv_news

MB 국방부도 '여권 메시지' 확산..청와대 관련성 주목
심수미 입력 2017.10.06 21:00 

[앵커]

이명박 정부의 국방부도 불법 댓글 활동을 한 정황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검찰은 당시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관진 전 국방 장관이 정부 여당에 유리한 메시지를 비슷한 시기에 확산한 배경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이태하 전 심리전단장은 2012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불법 댓글활동을 벌인 혐의로 항소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습니다.

부하들이 무슨 죄가 있느냐 그것이 내가 시킨 것이냐, 장관이 시킨 것이지라고 말한 통화 녹취록이 최근 공개된 바 있습니다.

이 전 단장은 지난달 검찰 조사에서도 댓글활동은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의 지시였다고 진술했습니다.

또 김 전 장관이 당시 이명박 정부 청와대로부터 수시로 지시를 받았고, 심리전단 활동 내용도 청와대에 보고됐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특히 2012년 당시 국방부와 국정원이 거의 동일한 내용으로 대규모 댓글 활동을 벌인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군 사이버사령부 소속 군인들이 국정원 댓글부대 계정의 글들을 퍼나른 정황들도 일부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두 기관이 본래 성격과 다른 업무를 한 배경에 당시 청와대의 지시가 있었을 개연성이 높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달 안에 김 전 장관을 소환해 청와대와의 관련성 여부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 영상편집 : 박선호)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