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덕 '돈봉투' 폭로..판도라 상자 열리나
연합뉴스|신지홍|입력 2012.01.05 10:55

한나라 검찰수사 의뢰, "정당민주주의 근간 흔드는 행위"
"與 3차례 전대서 후보당 수십억대 돈봉투 난무 소문"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 한나라당 초선 고승덕 의원이 공공연한 소문으로만 떠돌던 전당대회 '돈봉투' 거래를 폭로하고 나서면서 정치권에 커다란 파장이 일고 있다.

지금껏 의혹 수준에 머물러 있던 전대 대의원에 대한 대표 후보들의 매수행위 등 집권여당내 '금권선거'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4월 총선을 앞두고 그 후폭풍은 가늠키 어렵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어떻게 대응하는지에 따라 한나라당이 진행중인 쇄신이 물거품이 될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자칫 총선 최대의 악재로 떠오를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5일 "18대 국회들어 있었던 3차례의 한나라당 전당대회에서 엄청난 숫자의 돈봉투가 오갔다는 소문이 파다했다"며 "그 소문의 일부가 고 의원의 증언을 계기로 드러났다. 정치권에서 쉬쉬하며 닫아두었던 판도라의 상자가 열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집권 여당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에서 거액의 돈이 오갔다면 이는 정당정치와 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행위"라며 "자칫 당의 존폐와 관련된 사안으로 발전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고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당대회를 앞두고 후보 중 한 명으로부터 300만원이 든 봉투가 온 적이 있어서 곧 돌려줬다"며 "결국 그분이 당선 됐는데 그 분과 돈봉투를 전한 분이 같은 친이(친이명박)계에다 자신을 지지한 저를 대하는 태도가 너무 싸늘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6개월 뒤 동료 의원들로부터 '돈봉투를 돌려주면서 지지의사를 확실히 밝혔어야 했다'는 설명을 듣고서야 문제의 원인을 깨달았다"면서 "그 분과 돈을 전달했던 두분은 지금도 저를 음해하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돈봉투를 줬던 친이계 전 대표가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으나 홍준표 전 대표가 선출된 지난 7ㆍ4 전대 때의 일은 아니라고 말했다.

사안이 터지자 한나라당은 즉각 이 사건을 검찰에 수사의뢰하는 등 신속히 대응하고 나섰다.

한나라당 비상대책위는 고 의원이 언론에 밝힌 내용이 정당법 제50조의 '당 대표 경선 등의 매수 및 이해유도죄'에 해당한다고 보고 이날 즉각 검찰수사를 의뢰하기로 의결했다.

황영철 대변인은 "잘못된 정치문화의 쇄신을 위해 검찰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권영세 사무총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고 의원이 공개적으로 관련사실은 2번이나 밝혔는데 더이상 미적미적해서는 안된다는 판단에 따라 수사를 의뢰했다"고 전했다.

한 비대위원은 "총선을 앞두고 지난 과오라도 들춰내고 먼지를 전부 털고 가야한다"며 "기왕에 공론화된 이상 당내 경선에서의 선거문화의 개선, 투명성 강화 등을 위해 좀더 강도높게 윤리규정을 강화해야 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한 초선의원은 "전대 때마다 후보들이 수십억원씩 썼다는 이야기가 돌았으며 '어떤 지역에 얼마가 뿌려졌다' '누가 얼마를 뿌렸다' '원외에게 얼마씩을 돌렸다' '왜 빈손으로 찾아와 표를 달라고 하느냐' 등의 소문이 많았다"며 "일부 의원들은 후보들이 뿌린 돈봉투를 배달하는 작업을 하기도 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shin@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