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돈봉투’ 규명에 민주통합당의 성패 달렸다
입력 : 2012-01-10 21:20:49ㅣ수정 : 2012-01-10 21:20:50

‘돈봉투 전대’ 파문이 민주통합당으로 옮아붙었다. 1·15 당 지도부 경선에 참여한 일부 후보가 기존 민주당의 통합 결정이나 컷오프를 위한 예비경선 과정에서 돈봉투를 돌렸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이다. 사실이라면 한나라당의 ‘돈봉투 전대’와 하등 다를 게 없어 보인다. 돈봉투 돌리기가 특정 정파나 정당이 아닌 정치권 전반의 광범위한 현상이라는 얘기도 나오고 있어 그 파장을 가늠할 수 없다.

민주통합당의 돈봉투 충격은 결코 한나라당 못지않다고 본다. 한나라당은 자타가 공인하듯 해산 후 재창당이냐, 리모델링이냐는 기로에 들어설 정도로 국민들의 신뢰를 잃은 지 오래다. 기존 민주당에다 친노 세력과 시민사회단체, 한국노총 등이 합류하면서 새출발을 다짐한 민주통합당은 오는 15일 초대 지도부 선출을 앞두고 있다. 더구나 국민참여경선인 이번 전대는 77만여명이라는 대규모 선거인단이 구성되면서 시민들의 정치참여라는 측면에서 획기적인 모멘텀을 이룰 것이라는 기대를 받아왔다. 이는 곧 이명박 정부의 실정에 대한 분노와 새로운 통합야당 출범에 대한 기대의 표현이 어우러진 것인 만큼 이를 계기로 정당정치가 강화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이런 상황에서 터져나온 돈봉투 파문은 그러한 정치적 실험들을 일거에 좌초시킬 수도 있는 악재임이 분명해 보인다.

다급해진 민주당은 자체 진상조사에 나섰으나 진척을 보지 못하는 등 난항을 겪고 있다고 한다. ‘돈 선거’라는 게 반대급부가 커서 유혹에 빠지기 쉽지만 금품 제공이 드러나면 법적으로나 정치적으로나 패가망신에 이르는 도박이나 다름없다. 그러니 한나라당의 ‘돈봉투 전대’ 의혹처럼 돈봉투를 받은 사람이 구체적 정황을 들이대도 아니라고 오리발을 내밀 것이 뻔하다. 조속히 진상을 규명해 파장을 최소화하고 싶은 민주통합당의 속내를 이해하지 못할 바는 아니지만 그럴 역량이 있었다면 애초 이런 사건이 터지지도 않았을 것이다. 그렇다면 민주통합당으로선 지금 당장 검찰 수사를 자청해서라도 진실을 규명하겠다는 단호한 의지를 보일 필요가 있다. 

검찰과 정치권의 거리가 멀수록 좋다는 건 상식에 속한다. 검찰이 정치권을 쳐다만 봐도 정치탄압으로 인식되던 시절이 있었다. 지금은 한나라당 돈봉투 사건에서 보듯 정당 내부의 일을 스스럼없이 검찰 수사에 맡기는 지경에 이르렀으니 격세지감을 느낀다. 정치권에 대한 불신의 골이 그만큼 깊다는 방증일 터다. 민주통합당의 성패 역시 ‘돈봉투’ 규명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