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83088

고개 숙인 검찰 "김경협 돈봉투, 오해였다"
민주당 "검찰, 부러진 칼 스스로 입증", 검찰 망신 자초
2012-02-02 13:33:26           

민주통합당 김경협 부천 원미갑 예비후보에 대한 돈봉투 의혹을 수사했던 검찰이 2일 자신들의 실수를 시인하고 수사를 종결했다. 

서울중앙지검은 2일 민주당 돈봉투 수사와 관련해 진행해 온 김 예비후보에 대한 내사를 종결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김 예비후보의 주장과 과학적 분석내용을 종합해 판단한 결과 출판기념회 초대장이라는 김 예비후보의 주장이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 내사를 종결했다. 

검찰은 지난해 12월26일 민주통합당 예비경선장인 서울 양재동 교육문화회관의 CCTV를 통해 김씨가 중앙위원들에게 봉투를 전달하는 장면을 확인하고 지난 달 31일 김씨의 선거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당일 김씨를 소환조사했다. 

김씨는 이와 관련 "출판기념회 초청장을 돈봉투로 뒤바꾼 전형적인 짜맞추기식 정치공작"이라고 반발하며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검찰 소환에 불응해 왔다. 

김씨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돈봉투 사건을 보도한 언론 전체에 사과문과 정정 광고를 게재하고 검찰 수사 책임자는 분명히 사직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검찰을 질타했다. 

김씨의 진술로 검찰 조사를 받았던 같은 당 김희갑 인천계양을 예비후보도 기자회견에서 "검찰이 근거없는 허위사실을 유표하는 것은 새로 출범하는 민주통합당 지도부를 흠집 내려는 의도"라며 검찰을 비난했다. 

신경민 민주통합당 대변인 역시 브리핑을 통해 "검찰이 결국 칼을 잘못썼음을 인정했다. 부러진 화살이 아니라 부러진 칼이라는 걸 스스로 입증한 것"이라며 "언론 설명을 통해 엉뚱한 사람에게 피해를 주고 고통을 주는 행태가 또 다시 되풀된 점이 우려스럽다"고 검찰을 비판했다.

최병성 기자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