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K 비밀메모 "더이상 허위 자료 못만들겠다"
카메룬 다이아몬드 처음부터 허위였다는 것 인지
2012-03-09 18:14:57           

씨앤케이(CNK)인터내셔널 주가조작 사건의 핵심 관련자들이 '더는 허위로 자료를 만들 수 없다'는 취지의 이메일을 주고받은 것으로 9일 드러났다.

이는 CNK가 따낸 카메룬 다이아몬드 광산의 추정 매장량이 4억2천만 캐럿에 달한다는 보고서와 이를 근거로 한 외교통상부 보도자료가 모두 허위였음을 관련자들이 이미 알고 있었다는 점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결과 CNK에서 만든) 모든 보고서가 허위로 판명났다"며 "(사건 관련자들이) '더는 픽션(허위)으로 자료를 만들 수 없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주고받은 것도 있다"고 말했다. 

문제의 메일을 주고받은 인물은 언급되지 않았지만 김은석(55) 전 외교통상부 에너지자원대사, 오덕균(46) CNK 대표, CNK 고문을 지낸 조중표(60) 전 국무총리실장 등 핵심 3인방 사이에서 오간 것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하지만 다른 관련자의 메일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검찰은 외교부의 허위 보도자료 작성을 지시한 혐의 등으로 전날 김 전 대사에게 청구한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되자 강력히 반발했다.

검찰 관계자는 "매장량은 다툴 여지가 없다. 카메룬 정부에서 '못 믿겠으니 더 발파해서 확인하라'고 지속적으로 요구했다"며 "99.5%가 확인이 안 됐는데 0.5%로 장난을 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CNK 사태에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한 인물은 김 전 대사로, 기획은 오 대표가 했을지 몰라도 김 전 대사 없이는 사태가 있을 수 없다. 이 상태라면 오 대표가 귀국해도 수사할 수 없다"고 영장을 기각한 법원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그는 "김 전 대사와 오 대표가 수백 차례 통화했으며, 결정적인 무슨 일이 있을 때마다 수십 회씩 계속 통화했다"며 "조 전 실장을 이번 사건에 끌어들인 것도 김 전 대사"라고 말했다.

그는 "CNK 기술고문 안모씨(영장기각)의 경우 도구로 이용당할 수 있다고 보지만, 김 전 대사는 대한민국 고위공무원으로서 자괴감을 느낄 정도의 역할을 했다"며 "'내가 목 조를테니 당신은 팔다리를 잡아라'는 말을 주고받지 않았다고 해서 공모하지 않은 걸로 본다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셈"이라고 주장했다.

검찰이 CNK 사건을 수사하며 청구한 구속영장이 두 번 연달아 기각됨에 따라 앞으로 검찰수사에 상당한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는 관측이 많다. 

법원이 "공범들과의 공모관계에 대한 소명이 부족하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김 전 대사에게 다이아몬드 추정 매장량 관련 자료를 넘긴 조 전 실장도 사법처리가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이번 사건은 카메룬 현지에 머무르며 검찰의 귀국 종용에 응하지 않고 있는 오 대표의 신병 확보가 중대 분수령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연합뉴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