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러난 4대강 설계업체 ‘검은 커넥션’
담합한 대형건설사·설계업체 1차 공사 수주 미리 결정한 뒤 하청업체에 허위 입찰 지시
2013-05-30 1면

 ‘4대강 사업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대형 건설사와 협력업체인 설계업체가 소규모 설계업체를 내세워 입찰 담합한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이 대형 건설사·설계업체에 이어 소규모 설계업체까지 샅샅이 훑고 있어 ‘원청업체→하청업체→재하청업체’로 이어지는 과정에서의 불법 전반이 밝혀질지 주목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여환섭)는 대형 건설·설계 업체의 압수물 분석과 관련자 소환 조사를 통해 2009년 4대강 14개 공구에 보를 설치하는 1차 공사의 턴키 입찰 과정에서 대형 건설사와 설계업체가 소규모 설계업체들을 입찰 담합에 악용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은 이를 바탕으로 지난 20일 허위 입찰에 동원된 소규모 설계업체 두 곳을 압수 수색해 입찰 참가 자료 등을 확보했다. 지난 15일 대형 건설사와 설계업체 등 30여곳을 대대적으로 압수 수색한 뒤 두 번째다.

검찰 관계자는 “4대강 1차 공사 턴키 입찰 당시에 건설사와 설계업체들이 담합을 통해 특정 건설사의 공사 수주를 사전에 결정해 놓았고, 탈락될 업체들은 소규모 설계업체들에 형식적인 용역을 맡겼다”고 설명했다. 건설사 1, 2, 3과 협력 설계업체 A, B, C가 입찰에 참여할 경우 건설사 1과 설계업체 A가 선정되기로 사전에 모의했다는 것이다. 이어 들러리인 2-B, 3-C 업체는 직접 일을 맡지 않고 또 다른 소규모 설계업체 D·E에 대신 입찰 형식만 갖추도록 지시했다. 당시 탈락될 업체들이 소규모 업체들에 “우리는 들러리이기 때문에 서류를 대충 형식만 갖춰 제출하라”고 지시했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이에 따라 건설·설계업체들의 사업 참여부터 전국 95개 공구의 설계, 변경, 관광자원 개발 등 4대강 사업 전반에 대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은 “지금까지 수십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면서 “증거가 구비되면 건설사 대표들도 잇따라 소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지숙 기자 truth173@seoul.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