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cafe.daum.net/historyguardian/JjOc/12?docid=1BlFdJjOc1220080325181754
* "금나라에 활약한 발해인들 전편"에서 "대호" 내용과 서론,결론 부분을 가져왔습니다.


거란과 송나라를 호령한 발해인 대호
금나라에서 활약한 발해인들 4
 
금나라에서 활약한 발해인들

[금나라의 발해인들 1] 아골타의 이상을 바꾼 발해인, 양박 - 동북아역사지킴이  http://tadream.tistory.com/9935
[금나라의 발해인들 2] 숨은 인재 왕정(王政) - 동북아역사지킴이  http://tadream.tistory.com/9936
[금나라의 발해인들 3] 여진의 정계를 좌지우지한 장호 - 동북아역사지킴이  http://tadream.tistory.com/9937
[금나라에 발해인들 4] 거란과 송나라를 호령한 발해인 대호 - 동북아역사지킴이  http://tadream.tistory.com/9938
[금나라의 발해인들 5] 기회를 잘 포착한 곽약사 - 동북아역사지킴이  http://tadream.tistory.com/9939
[금나라의 발해인들 6] 늦게 출세한 고표 - 동북아역사지킴이  http://tadream.tistory.com/9940

926년 갑작스런 거란족의 공격으로 대륙을 지배한 한민족의 고대왕조 발해는 멸망했다. 발해가 멸망한 후에도 그 유민들은 굴하지 않고 200여년 간 복국 운동을 펼쳤다. 발해의 멸망은 우리에게 많은 아쉬움을 가져다 주었다. 발해의 멸망으로 우리 민족이 대륙을 잃었기 때문이었다.
 
우리는 발해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 그리고 발해 멸망 후 발해 유민들의 삶에 대해 아는 것도 없다. 그러나 발해는 멸망한 후에도 그 혼이 꺼지지 않았고, 발해인의 혼은 금나라로 이어졌다. 미개한 여진족이 금이라는 정복왕조를 건설하고 200년 가까이 중원을 지배할 수 있었던 건 바로 발해인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전편에서 금나라에 활약한 발해인에 대해 얘기한 바 있다. 그러나 앞편에서 살핀 발해인들의 활약상은 거의 행정과 재정, 궁실 수축 등 내치와 관련이 있다. 하지만 금나라가 일으킨 전쟁에 참여하여 큰 공을 세운 발해인들이 무수히 많았음을 알아야 한다. 전편에서 활약한 인물들이 금나라 건국의 주역들이라면, 이번 편에서 소개할 인물들은 금나라 번영의 초석이 된 인물들이다. 이번 편에서는 금나라와 요, 송 간의 전쟁에서 활약한 발해인들의 활약상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거란과 송나라를 호령한 발해인 대호
 
대호(大昊)는 요양에 근거를 두었으며 달불야(撻不野)라 불리웠다. 아골타가 거란 정벌에 나서자 거란은 요동의 발해 유민들을 모집하여 2만의 원군을 조직하였는데 이들의 주 임무는 여진군의 침공을 막는 것이었다. 거란이 여진에게 패하자 20여세의 대호는 여진의 공격으로 영강주가 함락되자 여진군에게 붙잡혔다.
 
발해와 여진은 동본일가 정책을 내세우던 아골타는 대호가 발해 명문 거족임을 확인하고는 그에게 동경의 해민모극(奚民謨克)이라는 벼슬을 주었다. 발해의 후예 고영창이 아골타에게 격파되었음에도 동경의 이웃 군읍들이 여진에 복속하기를 거부하자 아골타는 대호에게 저항하는 세력들의 동정을 살펴 보고하라 지시했다. 그런 아골타의 명을 대호가 성실히 완수하자 아골타는 대호에게 맹안 벼슬을 주고 동지동경유수사를 겸하게 하였다.
 
동경을 빼앗긴 거란은 20만의 대군을 거느리고 여진의 금나라군을 공격하였을 때 대호는 휘하의 군사를 거느리고 거란군 수백 명을 죽임으로써 장수로서의 이름을 떨치기 시작했다.
 
천회 3년(1125) 송나라 정벌 시 태종은 그에게 만호 벼슬에 금궤를 하사하여 정벌을 독려하였다. 이기고 돌아온 그에게 자리마저 내주고 그동안의 노고를 위로하며 태자태보에 임명하고 상으로 옷 한 벌과 말 두 필 및 안장과 고삐, 갑옷을 하사하고 원수우도감(元帥右都監)에 임명하였다.
 
금나라의 괴뢰국가인 유예의 제(齊)를 폐한 후에 대호는 변경을 수비하라는 임무마저 완수하자 희종은 그를 위로하고 특별히 어서(御書)까지 하사하는 등 극진하게 총애하였다. 희종의 대호에 대한 총애는 극진해서 한발해천호모극이 폐지되었음에도 대호만은 전처럼 천호를 세습케 하는 등 은전을 베푼 동시에 원수우감군(元帥右監軍)에 임명했다.  송나라가 계속되는 전쟁에 지쳐 칭신함으로써 금군이 철수했을 때도 그 혼자 변경에 남아 원수부사를 수행하는 등 남송 정벌과 한족 통치에 탁월한 수완을 발휘하였다.
 
그의 뛰어난 능력 때문에 희종이 해릉왕에 의해 시해를 당했을 때도 그는 벼슬을 유지할 수 있었다. 남송정벌을 꿈꾸었던 해릉왕에게 있어 대호는 꼭 필요한 존재였다. 그래서 대호가 늙어 벼슬에게 물러나겠다고 청햇음에도 이를 윤허하지 않고 그를 외직인 동경유수에 임명하고 다시 대부에 임명하는 동시에 한국왕(漢國王)에 봉하였다. 그가 병이 들어 자리에 누웠을 때 친히 그의 집에 행차하여 문병을 갔으며 그가 68세로 사망했을 때 친히 가서 통곡하고 3일간 정무를 폐하고 가무와 음악도 하지 못하게 할 정도였다.
 
태조에서 해릉왕에 이르기까지 4대에 걸쳐 거란과 송나라를 정벌하여 전공을 세운 대호는 삽망한 후에도 금나라 황실의 존경을 받았다. 게다가 대호의 아들 대반이 금의 남송 정벌과 한족 통치면에서 아버지보다 훨씬 미치지 못했음에도 세종이 대반에게 맹안과 모극을 그대로 세습케 할 정도로 대호의 공적은 금나라 황실의 존경을 받았다.


발해 유민

고구려가 망했을 때 당나라에 고선지, 왕모중, 왕사례, 이정기 등 많은 고구려 유민들이 활약했다. 하지만 이들 중 이정기 장군을 빼고 나머지 세 명은 자신들의 조국을 멸망시킨 적국에 큰 활약을 했다.
 
그런데 우리는 발해 유민들의 향후 행방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 그저 발해 유민들의 부흥운동이 있었고, 그것이 실패로 끝났다고만 알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발해 유민들은 끊임없이 자신들의 혼을 잃지 않았고, 그들 중 일부는 금나라로 가 자신들의 적국 요나라를 멸망시키고, 정복왕조 금을 건설하는데 큰 공을 세웠다.
 
여진족이 200년 가까이 되는 기간 동안 국가를 세우고 중원을 호령할 수 있었던 것은, 발해인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우리는 기억해야 한다. 금나라 건국의 주역 뒤에는 발해인이 있었다는 사실을 말이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