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cafe.daum.net/historyguardian/JjOc/12?docid=1BlFdJjOc1220080325181754 
* "금나라에 활약한 발해인들 전편"에서 "장호" 내용과 서론,결론 부분을 가져왔습니다.


여진의 정계를 좌지우지한 발해인, 장호
금나라에서 활약한 발해인들 3
 
금나라에서 활약한 발해인들

[금나라의 발해인들 1] 아골타의 이상을 바꾼 발해인, 양박 - 동북아역사지킴이  http://tadream.tistory.com/9935
[금나라의 발해인들 2] 숨은 인재 왕정(王政) - 동북아역사지킴이  http://tadream.tistory.com/9936
[금나라의 발해인들 3] 여진의 정계를 좌지우지한 장호 - 동북아역사지킴이  http://tadream.tistory.com/9937
[금나라에 발해인들 4] 거란과 송나라를 호령한 발해인 대호 - 동북아역사지킴이  http://tadream.tistory.com/9938
[금나라의 발해인들 5] 기회를 잘 포착한 곽약사 - 동북아역사지킴이  http://tadream.tistory.com/9939
[금나라의 발해인들 6] 늦게 출세한 고표 - 동북아역사지킴이  http://tadream.tistory.com/9940

926년 갑작스런 거란족의 공격으로 대륙을 지배한 한민족의 고대왕조 발해는 멸망했다. 발해가 멸망한 후에도 그 유민들은 굴하지 않고 200여년 간 복국 운동을 펼쳤다. 발해의 멸망은 우리에게 많은 아쉬움을 가져다 주었다. 발해의 멸망으로 우리 민족이 대륙을 잃었기 때문이었다.
 
우리는 발해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 그리고 발해 멸망 후 발해 유민들의 삶에 대해 아는 것도 없다. 그러나 발해는 멸망한 후에도 그 혼이 꺼지지 않았고, 발해인의 혼은 금나라로 이어졌다. 미개한 여진족이 금이라는 정복왕조를 건설하고 200년 가까이 중원을 지배할 수 있었던 건 바로 발해인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금나라에 활약한 발해인, 그 발해인을 찾아 역사 여행을 떠나 보기로 하자.


여진의 정계를 좌지우지한 발해인, 장호
 
장호(張浩)는 자(字)가 호연이며 조상 때부터 요양에 거주해 왔는데, 그 조상이 고구려 동명왕으로 본래의 성은 고씨이다. 증조 패(覇)가 벼슬길에 오르면서 고씨성을 장씨로 고치면서, 그 후손들이 장씨성을 따르게 되었다.
 
아골타가 동명왕의 가계를 존중했기 때문에 장호와 아골타의 만남은 어렵지 않게 이루어졌다. 두 사람은 처음 만났을 때부터 상대방을 믿고 존중하여 될 수 있는 한 서로 도움을 주려고 하였다. 그는 아골타를 처음 만나는 자리에 앞으로의 정책에 관해 건의를 하였고, 아골타는 그에게 승응어전문자라는 벼슬을 내려주었는데, 이 벼슬은 아골타의 대외 문서를 작성하는 중요한 임무를 맡고 있었다. 그러다가 태종 천회 8년(1130)에 장호는 진사과에 급제함으로써 관료로서의 지위를 확보하게 되었다. 태조 사망 이후에도 장호의 관리 생활은 끝나지 않고, 희종, 해릉왕, 세종 시대까지 이어졌다.
 
장호가 관료로서 남긴 업적은 어전문자를 관리하고 조정의 의례를 처음 맡아 정한 것이라 할 수 있다. 그의 관료적 능력은 다음 희종 시대에도 인정을 받아 나라 안팎의 의식을 상세하게 정하고 호, 공, 예부의 시랑을 거쳐 예부상서가 되었다. 당시 전곡이란 사람이 당사(黨事)를 일으켜 조종이 온통 마비 상태에 놓여있을 때 장호는 6부의 장부와 서류를 맡아 완벽히 결재를 할 정도로 관료로써 유능했다.
 
태조 아골타의 서장자(庶長子)인 종간의 둘째 아들인 해릉왕이 희종을 시해하고 즉위했을 때도 장호의 관료적 능력은 인정을 받아 참지정사를 거쳐 상서우승에 이르렀다. 그는 해릉왕이 수도로 정한 연경성을 확장하고 궁전을 새로 짓는 공사를 감독하였다. 게다가 그는 연경의 부족한 인구를 채우기 위해 그곳에 거주하기를 희망하는 사람들의 세금을 10년 간 면제시킴으로써 천도의 기반을 닦아 해릉왕으로부터 상서우승상 겸 시중에 중용받았고 노왕에 봉해졌다.
 
그는 변경의 불타버린 궁궐을 다시 세우는 문제와 송나라를 정벌하는 문제를 놓고 한 때 해릉왕과 대립하기도 하였다. 송나라를 정벌하기 위해 변경에 행차한 해릉왕은 변경의 궁전을 다시 세우도록 했으나 장호는 백성이 고달프다며 이를 반대했다. 그런데 사실 장호가 이 공사를 반대한 건 해릉왕이 추진하던 송나라와의 전쟁 확대를 막기 위함이었다.
 
장호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해릉왕은 자신의 소신대로 남송정벌에 나섰고, 그 사이 요양에서는 세종이 제위에 올랐다. 이 무렵 양주에서 일어난 쿠데타로 해릉왕은 시해를 당하였다. 세종은 해릉왕 때 유능한 관료를 그대로 유임시킨다는 조칙을 내려 장호는 벼슬을 빼앗기지 않고 유임되었다.
 
세종은 자신을 도와 후세 사람들로부터 덕정을 폈다는 평가를 듣게 해달라고 당부하는 뜻에서 장호를 태사와 상서령에 임명하고, 남양군왕에 봉하였다. 그리고 세종은 장호에게 유능한 인재를 천거해달라 부탁했고, 장호는 흘석열지녕을 추천하였는데 그가 추천한 인사들은 모두 명신이 되었다.
 
장호는 늙고 병이 들어 정계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세종에게 비쳤으나 세종은 그의 부탁을 불허하였다. 세종은 장호에게 입궐하더라도 절을 하지 말고 전각의 계단 동쪽에 마련된 자리에 앉아도 좋다고 할 정도로 장호를 크게 신임하였다. 게다가 보고할 것이 있으면 나중에 와서 보고해도 좋고, 그래도 건강이 좋지 않으면 결재는 장호의 집에서 받도록 할 것이니 매일 상서성에 나오지 않아도 될 정도로 최대한 편의를 베풀어 그의 사직을 막아보려했다.
 
그러나 장호가 계속 사퇴할 뜻을 품고 대정 3년(1163)에 재차 간청하자 세종은 그를 동경유수로 임명하였지만, 장호는 병을 핑계로 사양하고, 부임하지 않았다. 이 때 과거제를 폐지하려는 움직임이 일자, 장호는 세종에게 문학을 폐지한 제왕으로 진시황이 있었다며 세종으로 하여금 과거제를 폐지하려는 움직임에 제동을 걸게 하였다. 장호는 존폐 위기에 놓인 과거제를 살리는 업적을 남긴 것이다.
 
1163년 그가 사망했을 때, 세종은 그를 잃은 슬픔 때문에 하루 동안 정사를 보지 않고 그의 죽음을 애도하였다.
 

발해 유민

고구려가 망했을 때 당나라에 고선지, 왕모중, 왕사례, 이정기 등 많은 고구려 유민들이 활약했다. 하지만 이들 중 이정기 장군을 빼고 나머지 세 명은 자신들의 조국을 멸망시킨 적국에 큰 활약을 했다.
 
그런데 우리는 발해 유민들의 향후 행방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 그저 발해 유민들의 부흥운동이 있었고, 그것이 실패로 끝났다고만 알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발해 유민들은 끊임없이 자신들의 혼을 잃지 않았고, 그들 중 일부는 금나라로 가 자신들의 적국 요나라를 멸망시키고, 정복왕조 금을 건설하는데 큰 공을 세웠다.
 
여진족이 200년 가까이 되는 기간 동안 국가를 세우고 중원을 호령할 수 있었던 것은, 발해인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우리는 기억해야 한다. 금나라 건국의 주역 뒤에는 발해인이 있었다는 사실을 말이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