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여권 "이번 사이버테러 대가는 5억~6억"
"지난달말 靑과 한나라 수뇌부 수사결과 보고받았다는 설도"
2011-12-05 11:43:13           

최구식 한나라당 의원 비서의 단독범행이라는 한나라당 주장과 달리, 중앙선관위 사이버테러는 거액의 자금 제공 없이는 불가능하다는 전문가들의 증언이 잇따르고 있다.

MBC <시사매거진 2580>은 4일 밤 IT전문가들의 증언을 전했다.

이길환 정보보안연구소 소장은 "돈을 안 받고 해줄 수도 있을까요? 누가 그렇게 하겠습니까? 이게 쉬운 일도 아니고 또 국가적으로 문제가 큰일인데 이걸 누가 하겠습니까. 돈 안 받고..."라고 반문했다.

김태봉 보안전문가 KTB Solution 대표 역시 "새벽 시간은 통상 컴퓨터가 꺼져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그 시간까지도 켜있는 컴퓨터는 통산 10%정도 미만이라고 판단할 수 있습니다"라며 경찰 발표보다 엄청난게 많은 좀비PC가 동원됐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길환 소장도 "동남아나 유럽, 미국까지 다 동원이 됐을 것이라고 추정이 가능합니다. 최소 2만대에서 20만대 가량이 동원되고요"라고 공감을 표시한 뒤, "시스템을 구축하는데에 한 3,4천만원이 들어간다고 보고요. 그 다음에 이거 작업하는 노력비용이 또 들어간다고 보면 최소 1,2억은 기본으로 나오지 않겠습니까"라고 말했다.

민경배 경희사이버대학교 교수는 "오프라인에 비유해본다면 선거관리위원회 건물이 투표 당일날 괴한들에게 습격을 받아서 난장판이 벌어진 것과 똑같은 상황"이라며 "곧 대의민주주의 자체를 못 하게 하겠다라고 하는 것과도 크게 다르지 않은 그런 결과"라며 이번 사이버테러의 중차대성을 강조했다.

여권내에서도 한나라당의 '개인 돌출행위' 주장을 불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5일 <국민일보>에 따르면, 여권 내 한 인터넷 전문가는 "디도스 공격은 사기업을 대상으로 할 경우 해커 등에게 제공할 대가를 포함해 비용이 최소 1억원, 정부 기관을 공격할 경우 3억∼5억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해커 세계에선 선관위와 ‘원순닷컴’ 공격에 따른 대가가 5억∼6억원은 될 것으로 추정한다. 돈 거래가 없었다면 사후에 지급하기로 약속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일보>는 "여권이 사후에 이 사건을 보고받았을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며 "이미 한나라당 지도부나 청와대 측이 지난달 말 수사 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는 소문이 이어지고 있다"고 소문을 전하기도 했다.

김동현 기자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