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727183749905


서울시청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11층 폐쇄·재택근무(종합2보)

김지헌 입력 2020.07.27. 18:37 


공무원 아닌 역사재생 외부 자문위원..해당 층 직원들 귀가·검사


서울시청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11층 폐쇄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사진은 27일 오후 서울시청. 2020.7.27 saba@yna.co.kr

서울시청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11층 폐쇄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사진은 27일 오후 서울시청. 2020.7.27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시는 시청 내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27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확진자는 50대 남성으로 공무원은 아니며 역사재생 관련 비상근 외부 자문위원이다.


이 확진자는 시청에 매일 출근하는 형태로 근무하지는 않았다. 역사·문화 도시재생과 관련해 안건이 있을 때 시청을 출입했다.


마지막으로 시청에 온 것은 지난 23일이며, 27일 확진됐다.


시는 11층을 폐쇄했으며 11층 직원들을 귀가시키는 한편 검체 검사를 받으라고 지침을 내렸다.


또 많은 사람이 드나드는 9층 카페, 지하 매점과 구내식당 등도 임시로 폐쇄하는 한편 마스크 미착용 인원의 시청 출입을 제한했다.


본청 11층에는 재생정책과, 도시활성화과, 주거재생과 등 도시재생실 산하 부서들이 몰려 있고 공용 회의실도 있어서 다른 층 직원의 왕래가 잦은 편이다.


시는 11층 외 다른 층도 순차적으로 방역해 이날 오후 9시까지 본청 전체 소독을 마칠 예정이다.


시는 "확진자 동선을 파악하는 대로 추가 검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이날 0시 이후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발생한 시내 신규 확진자가 총 4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해외 접촉 관련 2명, 관악구 사무실 관련 1명, 경로 확인 중 1명 등이다.


이에 따라 서울의 코로나19 확진자 누계는 총 1천578명으로 늘어났다.


서울시청 회의 참석자 코로나19 확진...청사 일부 폐쇄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사진은 27일 오후 서울시청 1층 로비 출입구. 2020.7.27 saba@yna.co.kr

서울시청 회의 참석자 코로나19 확진...청사 일부 폐쇄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사진은 27일 오후 서울시청 1층 로비 출입구. 2020.7.27 saba@yna.co.kr

jk@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