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SNS' 박원순 비하글 등 2만 건 포착
YTN | 입력 2013.06.20 05:19

 
 
[앵커멘트]

검찰이 트위터 등 SNS 공간에서 국정원이 정치 활동을 했는지 수사하고 있습니다. 특히, 정치권에서 제기한 이른바 '박원순 문건' 등도 수사한다는 방침인데요, YTN 취재결과 '국정원 의심' 트위터 계정들이 조직적으로 개입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이승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정원 수사가 한창이던 지난달, YTN은 트위터 등 SNS에서도 국정원의 정치개입 활동이 있었다는 사실을 삭제된 의심 계정 복구를 통해 증명했습니다. 그 뒤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과 '반값 등록금 문건'이 정치권에서 공개되며 국정원이 국내 정치 전반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더해졌습니다. YTN은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삭제된 '국정원 SNS' 의심 계정 10개를 중심으로 다시 복원을 시도했습니다.

분석 대상 키워드는 앞선 두 문건에 나온 주요 키워드 6개로 한정했습니다. 복구된 트윗글과 인용글은 모두 2만여 건! 이 가운데 박원순 시장과 반값 등록금, 무상보육 등과 관련한 글이 2천여 건으로 특히 많았는데, 비판 일색이었습니다.

'탈북자북송반대 사진전 철거하는 종로구청, 박원순이 시킨 것인가.'
'반값 등록금보다 중요한 건 공부 잘하는 학생이 학비 지원받는 제도다'

그런데 이같은 글들이 전파되는 리트윗 과정을 보면 석연찮은 점이 포착됩니다. 박원순 시장을 비난하는 글들은 하나같이 같은 시각에 다른 아이디 40여 개가 리트윗을 했고, 반값등록금 관련 글의 경우에는 몇 분 사이에 150여 개가 한꺼번에 리트윗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사라진 국정원 의심계정 10개와 별도로 다른 계정들이 트위터에서 조직적으로 정치 활동을 했다고 의심할 수 있는 부분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국정원 의심 계정 일부를 수사선상에 올려 놓고 있다며, '박원순 문건' 등을 감정한 결과가 나오는대로 수사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이 트위터 등 SNS 공간에서 대북심리전 차원이 아니라 국내 정치 전반에 개입해 여론 조작을 벌인 정황이 포착되면서 또 다른 뇌관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YTN 이승현[hyun@ytn.co.kr]입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