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pdjournal.com/news/articleView.html?idxno=38848

관련기사 : [여의도 토크]문재인 등산후 청와대 정무수석실 분주했던 까닭은 - 조선비즈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newsid=20130619145415175


“靑, 국정원 사건 문재인 발언 기사 제목에 손대”

민주 “허태열 비서실장·이정현 홍보수석, 대국민 사과해야” 촉구

2013년 06월 20일 (목) 11:59:59 김세옥 기자 kso@pdjournal.com


▲ 민주당 문재인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강북구 북한산 둘레길을 걸으며 지난 대선 당시 담당 기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노컷뉴스

▲ 민주당 문재인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강북구 북한산 둘레길을 걸으며 지난 대선 당시 담당 기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노컷뉴스 


청와대가 문재인 민주당 의원의 국가정보원 대선 개입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 촉구 발언을 기사화 한 언론의 제목에 손을 댔다는 보도와 관련해 민주당이 충격적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청와대의 대국민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배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20일 오전 국회에서 브리핑을 진행하고 “문재인 민주당 전 대선후보가 선거 때 취재를 담당했던 기자들과 북한산 산행 당시 청와대가 야음을 틈타 언론사 기사 제목까지 관여했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졌다”며 “청와대, 무엇이 두려웠던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앞서 <조선비즈>는 지난 19일 국정원 선거개입 사건과 관련한 문 의원의 발언을 놓고 “<박근혜 대통령이 책임져야 한다>는 제목의 기사와 <박 대통령에게 책임 물을 수 없다>는 제목의 기사가 동시에 나왔다”, “그런데 다음 날 집으로 배달된 신문의 제목들은 대부분 <문재인, 박 대통령에게 책임 못 물어>, <이제 와서 박 대통령에게 책임 물을 수 없고…> 식이었다”고 보도했다.


<조선비즈>는 “왜 이런 일이 생겼을까, 바로 청와대 정무수석실”이라며 “청와대 정무수석실은 이날 밤늦은 시간 <문재인, 박 대통령이 책임져야>라고 기사 제목을 단 매체에 전화를 돌려 제목을 바꿔줄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해당 보도가 나온 직후 문재인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일요일 산행 때 했던 제 발언에 대해,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기사 제목에 간섭했다고…제목을 바꿀 것을 종용하고, 항의하고, 그래서 실제로 제목이 바뀌기도 했다고 보도됐네요. 음…박근혜 정부도 걱정되고 언론도 걱정됩니다”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이번 논란에 대해 배재정 대변인은 “손으로 해를 가린다고 국정원 불법 대선개입 사건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이 없어지는지 묻고 싶다. 박 대통령은 문재인 후보에게 책임지라 했던 자신의 말이 부메랑이 되어 돌아오는 게 두려운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와 함께 현재 공석인 청와대 정무수석실의 상황을 언급하며 기사 제목 변경을 요구한 주체를 허태열 비서실장, 이정현 홍보수석 등으로 지목했다.


배 대변인은 “언론사에 전화를 걸라고 지시한 것은 허태열 비서실장인가”라고 따져 물으며 “이명박 정부가 국기문란을 서슴없이 자행했던 것처럼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도 스스로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 허태열 비서실장, 이정현 홍보수석은 이 같은 전근대적인 언론자유 침해 사건에 대해 언론사 및 국민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도 오불관언(吾不關焉)의 태도를 버리고 국정원 불법 대선개입 사건에 대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