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728174052786


6월 모의평가서 학력 양극화 심화.."원격수업 보완책 필요"

신혜정 입력 2020.07.28. 17:40 


고득점자와 저득점자 늘고 중간층 줄어

강민정 의원 "원격교육 전면적 대안 무리"


유은혜 부총리가 28일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가 28일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원격수업이 이뤄진 뒤 실시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모의평가에서 상ㆍ하위권이 늘고 중위권이 줄어 교육 격차가 심화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교육부는 원격수업에 따른 교육 격차를 최소화하는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은 28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과 교육방송(EBS)이 제공한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지난 3년간 6월 수능 모의평가의 성적 자료를 받아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강 의원의 분석에 따르면 올해 치러진 2021학년도 모의평가에서 국어ㆍ수학 나형ㆍ영어 영역 90점 이상의 비율이 예년보다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어 영역의 90점 이상의 비율은 2019학년도 5.45%에서 2021학년도 7.15%로 늘었으며, 수학 영역은 1.93%에서 7.4%로, 절대평가인 영어 영역도 4.19%에서 8.73%로 늘었다.


고득점자 비율만 늘었다면 단순히 모의평가가 쉬워졌다고 볼 수 있지만, 올해 모의평가에서는 저득점인 40점 미만의 비율이 예년보다 높아지고 중위권은 줄어드는 현상이 나타났다. 실제 국어 영역의 40점 이하 비율은 2019학년도 24.36%에서 2021학년도 26.23%로 높아진 반면, 중위권인 60~90점대 학생은 42.03%에서 39.37%로 떨어졌다. 수학 영역의 40점 미만 학생 비율은 42.69%에서 50.55%로 크게 늘었고, 60~90점대 학생은 35.37%에서 24.72%로 줄었다. 영어 영역에서도 22.88%이던 하위권이 23.34%로 늘어난 반면 중위권은 45.09%에서 44.80%로 줄었다.


고3 등교개학 한달 뒤 시행된 지난 6월 모의평가에서 원격수업으로 인한 ‘성적 양극화’가 드러났다는 설명이다. 이번 모의평가는 코로나19로 원격수업을 해오던 고3 학생들의 학습 성취도의 시험대로 주목받아왔다. 강민정 의원은 “이번 결과는 온라인 개학과 비대면 원격교육이 미래교육의 전면적인 대안이 되기에는 무리가 있음을 보여준다”며 “학급당 학생 수를 줄이는 등 교육 기회균등의 기능을 수행하는 물리적 공간으로서의 학교를 마련하는 등 교육당국의 책임 있는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교육부도 원격수업으로 인한 교육격차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 이날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유은혜 부총리는 "원격수업으로 인해 학습격차 등의 문제가 있었는지 파악하고 있다"며 "학습이 어려운 학생을 위한 지원대책, 2학기 동안 학습 격차를 줄일 대책을 마련하고 8월 중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세종= 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